바이든 “한인들 노고 치하”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바이든 “한인들 노고 치하”

웹마스터


“미국 성장과 번영에 기여”



조 바이든 대통령이 13일 미주 한인의 날을 맞아 한국계 이민자들의 헌신과 노고를 치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주한인유권자연대로 전달된 서한에서 "1903년 오늘 선구적 이민자들이 한국을 출발해 하와이에 도착, 위대한 역사의 새 장을 열었다. 그날부터 이들은 미국의 성장과 번영에 일조했다"고 역사적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또 "한인들은 미국 정신의 가치를 실현시켰으며, 이민자들의 용기와 헌신을 상기시킨다"면서 "우리 문화를 풍부하게 했고 지식과 기술로 사회 모든 분야에서 기여했다"고 치켜세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려움과 차별 속에서도 미국이 무한한 가능성의 나라가 되는 데 한국계 미국인들이 계속 일조했다면서 이들이 세계 평화와 번영 증진에 핵심인 한미동맹도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의 진전을 위해 한국계 미국인 사회가 한 모든 일에 감사한다며 서한을 마무리했다.


백종인 기자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