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사망률…30년새 3분의 1 '뚝'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암 사망률…30년새 3분의 1 '뚝'

웹마스터


"조기진단·치료법개선·금연 등"



미국인의 암 사망률이 30년 전보다 32%가량 뚝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조기 진단, 치료법 개선, 흡연자 감소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암학회(ACS)는 12일 발표한 연례보고서에서 2019년 암 사망률이 지난 1991년에 비해 32%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2019년 당시 암 사망률은 인구 10만명 당 215.1명 수준이었는데 28년 뒤인 2019년에는 인구 10만명 당 146명으로 크게 줄었다는 것이다. 이는 이 기간 암으로 사망한 350만 명 줄어들었음을 의미한다.


ACS는 "이 같은 결과는 대체로 폐암과 흡연과 연관된 다른 암을 초래하는 흡연자 숫자가 감소한 덕분"이라고 밝혔다. ACS에 따르면, 폐암은 다른 암보다 더 많은 사망으로 이어진다. ACS는 "최근 몇 년 동안에는 더 많은 사람이 조기 단계에서 폐암 진단을 받고, 그 결과 더 오래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ACS는 또한 암으로 인한 사망률 하락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점도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1990년대에는 사망률이 매년 1%씩 떨어진 반면, 2015∼2019년에는 연간 약 2%씩 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ACS는 "암 사망률 하락에 속도가 붙은 것은 예방과 검사, 조기 진단, 치료의 힘과 함께 '암 없는 세상'에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우리의 전체적인 잠재력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전반적인 암 사망률 감소에도 불구하고 인종 등에서의 차이는 여전히 존재한다고 ACS는 보고했다. 실제로 거의 모든 종류의 암에서 흑인의 생존율은 백인에 비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령, 흑인 여성은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백인보다 4% 더 낮음에도 불구하고, 유방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백인보다 41% 높았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