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는 받았는데, 결과가 안 나오네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검사는 받았는데, 결과가 안 나오네

웹마스터

코로나 검사 대란으로 사기 행각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버스형 검사소의 모습. (기사 내 사실과는 무관) AP 



코로나19 테스트 사기 행각 기승

정부 보조금 노린 유령업체 난립

수상한 이메일, 전화문자 의심해야

수퍼바이저 위원회 행정명령 의결



직장인 A씨는 얼마전 갑작스러운 전화에 바쁜 하루를 보내야 했다.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에 참석했던 지인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못해 귀국 비행기 예약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연락 때문이었다. 하는 수 없이 지인을 LA까지 불러서 테스트를 받게 했는데, 검사하는 곳 찾기가 녹록치 않았다. 결국 200달러 가까운 비용을 들였는데도, 48시간 내에 결과를 받기 위해 끝까지 애를 태워야 했다.


오미크론 변이가 창궐하며 코로나 검사 대란이 계속되고 있다. 하루 이틀이면 나오던 검사 결과가 길게는 일주일 이상 걸리기도 하고, 자가 검진 키트는 대부분 약국에서 품절 사태를 맞는 형편이다. 때문에 여기저기서 이를 악용해 검사 대행이나 키트 판매와 관련한 사기 범죄가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보건복지부가 웹사이트에 공지한 경고에 따르면 대표적인 위반은 당국의 승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 진단 키트를 판매하는 행위다. 이들은 “해외에서 수입한 제품이라며 현재 FDA(식품의약국)의 승인 절차를 밟고 있다”는 식으로 소비자들을 현혹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사소를 이용할 때도 꼼꼼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인 B씨는 가족들과 함께 간이 사이트를 방문해 신청 양식에 이름, 주소, 이메일, 전화, 운전면허 등 각종 개인 정보를 기입하고 테스트를 마쳤다. 그런데 약간 미심쩍은 부분이 있어 “검사 주체가 어디냐”고 묻자, 담당 직원이 “자신은 고용된 일용직이며 자세한 문의는 전화나 웹사이트로 하라”는 대답으로 얼버무렸다.


10여일이 지나도 아직 결과를 받지 못했다는 B씨는 “검사 용지를 사진 찍어 거기 적힌 연구소 이름을 검색해봤지만, 도저히 찾을 수 없는 정체불명의 기관인 것으로 드러났다”며 “대다수는 정상적인 곳이겠지만, 간혹 정부 보조금을 노리고 난립한 유령업체들도 있으니 잘 살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LA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는 11일 사기성 검사 사이트와 가정용 키트가 난립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행정명령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여기에는 카운티 보건국과 소비자 보호국, 공공안전 부서에서 사기 테스트에 대한 위험성을 조사해 30일 이내에 단속 방안을 위원회에 보고하라는 지침이 담겼다.


또 개빈 뉴섬 주지사도 12일 가정용 키트에 대한 가격 인상을 10% 이내로 제한하는 긴급 명령을 발동시켰다.


◇ 주의 사항


▶ 테스트 키트를 판매하는 대가로 개인 정보나 의료 정보를 요구하는 행위는 불법이다.

▶ FDA가 승인하지 않은 수입품은 판매할 수 없다.

▶ 가짜 예방 접종 카드를 구입하면 안된다.

▶ 접종 카드 사진을 카톡이나 SNS에 올리면 개인 정보가 도용될 수 있다.

▶ 모르는 곳에서 온 이메일이나 텍스트(문자) 메시지를 열어보거나 답하지 마라. 

▶ 의심될 경우 https://oig.hhs.gov/fraud/report-fraud/ 또는 전화 (800) 447-8477으로 신고하라.


백종인 기자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