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콘텐츠를 잡아라"…글로벌 스트리밍업계 쟁탈전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K-콘텐츠를 잡아라"…글로벌 스트리밍업계 쟁탈전

웹마스터

지난 11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를 알리기 위해 주최 측이 올해 넷플릭스 역대 최단기간 최다시청을 기록한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장면. /AP


넷플릭스·디즈니·애플 이어

HBO맥스도 한국시장 노크 


글로벌 스트리밍업계의 'K-콘텐츠' 쟁탈전이 펼쳐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 '차기 오징어 게임을 찾아서 한국의 TV쇼를 놓고 전쟁 중인 스트리밍 서비스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같이 진단했다.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된 '오징어 게임'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프로그램에 오르면서 한국 콘텐츠의 새 지평을 열고 다음 성공작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달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이 공개된 직후 글로벌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최근 몇 주 동안 넷플릭스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비영어 프로그램 '톱 6' 가운데 4편이 한국 콘텐츠였다.


연이은 성공은 한국에 '저비용으로 고품질 콘텐츠를 만드는 나라'라는 명성을 안긴 것은 물론 스트리밍업계의 라이벌들이 한국시장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됐다.


애플 TV플러스와 디즈니플러스가 최근 한국에 상륙한 데 이어 AT&T 워너미디어 자회사인 HBO맥스가 한국에서 인력채용을 공고해 진출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로맨틱코미디, 좀비물, 사극 등 여러 장르를 넘나드는 한국의 TV쇼는 다양한 시청자를 끌어들이고 이들의 스트리밍서비스 가입을 유혹하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입증됐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평가했다.


월트디즈니 아시아태평양 사장인 루크 강은 "한국과 같은 시장은 곧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글로벌 콘텐츠 강자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디즈니플러스는 지난 10월 아태 지역에서 28개 신작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개했는데 이 중 7편이 한국 작품이다. 한국 드라마의 제작비가 할리우드의 10분의 1에 불과할 정도로 저렴하다는 사실도 경쟁력이 되고 있다.


한국 시장을 개척한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는 넷플릭스다. 넷플릭스는 2015년 한국 진출 후 지금까지 12억달러를 한국의 영화·드라마에 투자했는데 이 중 5억 달러가 올해 집중됐다. 넷플릭스가 서비스하는 한국 드라마와 영화는 총 130편이 넘는다.


여기에 디즈니플러스 등 경쟁사들이 속속 가세하면서 K콘텐츠의 '몸값'도 뛰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지난 3분기 글로벌 플랫폼에 대한 스트리밍 콘텐츠 판매가격이 전년동기보다 24% 뛰었다고 밝혔다.


'지옥'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은 WSJ에 한국의 빠른 의사결정 속도가 드라마 등 콘텐츠 개발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비결을 밝혔다. 한국에서는 신작 프로젝트 승인까지 빠르면 일주일 밖에 걸리지 않지만, 다른 나라들에서는 반년이 소요된다는 것이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