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미국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웹마스터


정부 대표단 불참선수단은 파견



미국은 중국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6일 공식화했다. 미국이 다른 국가들의 동참을 촉구하면서 중국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과 패럴림픽 게임에 어떤 외교·공무 대표단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이유로 “신장에서의 인간성에 대한 중국의 계속되는 범죄, 제노사이드(genocide·대량 학살) 등 인권 유린”을 거론했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선수단을 파견하지만, 개·폐회식 등 행사 때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것을 말한다.

이날 외교적 보이콧 방침은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9~10일 약 110개국과 함께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최를 앞두고 발표된 것이다. 이 회의는 한국도 참석 대상이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하면서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서방 진영의 연쇄 동참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현재 영국, 캐나다, 호주가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온 상태다.


김민정 기자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