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에 내년 성장률 3.8%로 하향 조정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오미크론에 내년 성장률 3.8%로 하향 조정

웹마스터

오미크론 변이 등장으로 내년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 롱비치항 모습. /AP



골드만삭스, 경제 둔화 전망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의 출현으로 미국의 내년 경제 성장률이 둔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5일 CNN방송 등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2022년 연간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치를 종전 4.2%에서 3.8%로 하향조정 했다고 전날 밝혔다. 내년 4분기  GDP는 올해 4분기보다 2.9% 증가할 것으로 골드만삭스는 내다봤다. 기존 전망치 3.3%에서 0.4%포인트 내려간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리스크와 불확실성을 성장률 하향조정의 배경으로 언급했다. 조지프 브릭스 골드만삭스 이코노미스트는 오미크론 변이가 경제활동 재개속도를 늦출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도 서비스 지출에 "단지 약간의 장애가 초래될 것"으로 예상했다.


브릭스는 보고서에서 "바이러스가 더 빨리 확산하지만 중증질환에 대한 면역은 조금만 약화하는 완만한 수준의 하방 시나리오가 가장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로 직장 복귀를 꺼리는 사람들이 많다면 인력난이 당초 예상보다 장기화할 수 있다고 골드만삭스는 전망했다.


또 다른 나라들이 변이확산을 막기 위해 엄격한제한 조치를 도입한다면 글로벌 공급망이 더 악화할 수 있지만, 미국의 무역상대국들에서 백신 접종률이 높아졌기 때문에 심각한 차질까지는 빚어지지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