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변화 우려·오미크론에 변동성 지속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연준 변화 우려·오미크론에 변동성 지속

웹마스터

이번주 뉴욕증시는 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불안으로 변동성이 지속될 전망이다. /AP


뉴욕증시 주간전망(6~10일)

투자자들 CPI에 관심 집중


이번 주(6~10일)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정책 변화에 대한 우려와 새로운 코로나19 변이종인 '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불안으로 변동성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 후반에 발표되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앞둔 경계감도 투자 심리를 억누를 것으로 예상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몇 달 더 일찍" 자산 매입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을 끝내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밝히고, 이를 12월 14~15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연준의 조기 긴축 우려가 커졌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는 표현을 없애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테이퍼링을 서두를 것이라는 인상을 줬다.


특히 오는 10일 나올 CPI가 여전히 강한 인플레이션 압력을 보여줄 것으로 보여 긴축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질 수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11월 CPI가 전달 대비 0.6% 상승하고, 전년 대비 6.7%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달 대비 상승률은 10월 기록한 0.9%에서 낮아진 것이지만, 전년 대비 상승률은 6.2%에서 높아진 것이다.


연준이 당초 계획대로 매달 150억달러씩 테이퍼링에 나설 경우 이는 내년 6월에 종료된다. 그러나 연준 내에서 이를 내년 1분기인 3월에 종료하자는 주장이 나오고 있고, 많은 위원이 더 빠른 테이퍼링 속도를 지지하고 있어 내년 상반기로 테이퍼링이 당겨지고, 그에 따라 금리 인상 시점도 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시장은 현재 내년 6월과 9월, 12월 총 세 차례 금리 인상을 예상하고 있으며, 연준 점도표에 따르면 위원들은 내년 한 차례 금리 인상을 예상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위원들의 금리 점도표에도 변화가 생길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한 차례에서 두 차례 인상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김문호 기자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