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미, BTS 홀대…1개 부문만 후보 지명"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그래미, BTS 홀대…1개 부문만 후보 지명"

웹마스터



주요 본상 후보서는 배제시켜

주요 언론 선정에 의문 제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최고 권위 음악상인 그래미상 후보에 2년 연속 올랐으나 주요 미디어들은 그래미가 최고의 한 해를 보낸 BTS를 생각보다 박하게 평가했다는 지적을 내놓았다. 그래미상을 주관하는 레코딩 아카데미는 23일 BTS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BTS는 올해 '버터'로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에서 통산 10주 정상을 차지하는 대기록을 달성해 그래미 4대 본상인 '제너럴 필즈' 후보에 들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으나 아쉽게도 본상 후보에 들지 못했다.


4대 본상은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올해의 노래',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를 일컬으며, 대중음악 매체 빌보드 등은 BTS가 '올해의 레코드' 등 본상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AP는 이날 그래미가 발표한 후보 명단과 관련해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부문에서 소셜미디어와 음악 차트를 모두 석권한 몇몇 주요 싱글이 제외됐다"며 "더욱 놀라운 것은 BTS '버터'가 퇴짜를 맞았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 그룹 BTS의 '버터'는 올여름 메가 히트곡이지만 그래미는 단 1개 부문 후보에만 BTS를 올려놨다"고 꼬집었다.


LA타임스(LAT)는 "글로벌 팝 돌풍 BTS가 블록버스터급 한 해를 보냈음에도 1개 부문 후보에만 올랐다"며 "'버터'가 빌보드 '핫 100'에서 10주 정상에 올랐지만,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부문에서 배제됐다"고 전했다. 일간 USA투데이도 BTS, 드레이크, 마일리 사이러스 등 팝 차트 1위에 오른 아티스트들이 그래미 주요 후보 지명에서 누락됐다고 지적했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