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조문·추모 메시지 없을 듯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문대통령 조문·추모 메시지 없을 듯

웹마스터


"노태우 전 대통령 경우와 달라" 

국가장, 국립묘지 안장에 부정적 

청와대 회의 후 공식 대응 나올듯



청와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별세한 것과 관련해 정부 대응 방향을 두고 회의를 이어가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청와대는 전 전 대통령 별세 직후 경찰 등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에는 비서실을 중심으로 향후 장례 절차를 어떻게 할지나 국립묘지 안장 여부, 문재인 대통령의 추모 메시지 발신 여부, 대통령 명의 조화 조치 여부 등을 다각도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에는 문 대통령과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타 코스타리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청와대에서 열리고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 참모들과 회의를 하고서 전 전 대통령 관련한 논의를 갖기로 했다.


현재 청와대 내부 기류는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는 것이나 전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 안장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 학살이라는 역사적 과오를 남긴데다 잘못을 제대로 인정하지 않고 사과도 하지 않아 유족들에게 깊은 상처를 남겼기 때문이다.


애초 전 전 대통령의 경우 유죄 판결로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예우를 박탈당해 국가장이나 국립묘지 안장 대상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 때처럼 예외적으로 국가장을 허용할 상황도 아니라는 것이 청와대의 판단이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역시 지난달 28일 CBS라디오에서 "전 전 대통령의 경우 국가장이나 국립묘지 안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노 전 대통령과는 완전히 다른 케이스"라고 일축한 바 있다. 또 문 대통령의 조문도 없을 것으로 보이며 추모 메시지도 별도로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조문, 추모 메시지, 조화 조치 여부 등이 모두 아직 논의되지 않았다. 자세한 방침은 오후 회의를 거쳐봐야 결정될 것"이라면서도 "지금 분위기로는 적극적으로 추모를 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별세했을 때는 사회통합 측면에서 문 대통령이 추모의 뜻을 밝힌 바 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노 전 대통령 별세에 대해서는 "과오가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직접 조문하지 않고 조화만 빈소에 보냈으며, 대신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빈소를 찾아 유족을 만났다.


연합뉴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