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브웨이 공동 창업자 피터 벅 별세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써브웨이 공동 창업자 피터 벅 별세

웹마스터


친구 아들 등록금 꿔주며 파트너 관계 

17년된 차 몰고, 일주일 5번 샌드위치



샌드위치 체인 써브웨이의 공동창업자 피터 벅<사진> 박사가 지난 18일 숨을 거뒀다고 블룸버그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21일 보도했다. 향년 90세. 


존 치드시 써브웨이 최고경영자는 성명에서 "벅 박사는 솔선수범의 표상이었고, 써브웨이 가족의 핵심 일원이었다"며 "벅 박사의 헌신과 비전 덕에 써브웨이는 코네티컷의 작은 가게에서 세계 최대 레스토랑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써브웨이는 벅 박사의 구체적인 사망 경위는 밝히지 않았다.


물리학 박사학위를 가진 벅 박사는 원자력 발전소 설계 분야에서 일하던 1965년, 친구의 아들인 17살짜리 고교 졸업생 프레드 델루카가 대학 등록금 걱정을 하는 것을 보고 1000달러를 빌려주면서 '파트너 관계'를 맺었다. 지금의 화폐 가치로는 약 8500달러 정도다.


델루카는 이 돈을 활용해 코네티컷의 브리지포트에 벅 박사의 이름을 띠 '피트'라는 샌드위치 가게를 열었다. 이 가게가 현재 전 세계에 4만 곳의 점포를 가진 써브웨이 브랜드의 시초다. 벅 박사와 함께 써브웨이를 일군 델루카는 2015년 67세를 일기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


벅 박사는 그동안 비교적 외부 노출을 즐기지 않는 은둔 생활을 해왔지만, 병원, 대학 등에는 활발하게 기부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두 차례 결혼했으며, 1955년 첫 결혼생활에서 자녀 셋을 낳았으나 자녀 중 둘이 먼저 세상을 떠났다. 브라질 출신의 카르멘 루시아와는 1983년 결혼했으며 둘 사이에는 아들 하나가 있다.


과거 WSJ와의 인터뷰에서 벅 박사는 17년 된 자동차를 몰고, 1주일에 적어도 5번 이상 써브웨이 샌드위치를 먹는다고 말했다. 스스로 억만장자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 같은데…"라며 "그래도 (주거지인) 댄버리 아무 데나 갈 수 있다. 아무도 못 알아본다"고 했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