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 한복의 날 결의문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뉴저지 한복의 날 결의문

웹마스터

50개 주 최초, 주의회서 채택



미국 50개 주(州) 중에서 한국 전통 의상인 '한복의 날'을 기념하는 첫 번째 주가 탄생했다. 동부를 중심으로 한 청소년 단체 재미차세대협의회(AAYC·대표 브라이언 전)는 18일 뉴저지 주의회가 올해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기념하기로 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전했다. 


이 결의문은 뉴저지 상원 다수당인 민주당의 로레타 와인버그 원내대표와 하원의 고든 존슨, 밸러리 허틀 의원이 공동으로 제출했고, 상·하원의 합동 가결 절차를 거쳤다. 스티븐 스위니 뉴저지 상원 의장과 크레이그 커플린 뉴저지 하원 의장이 함께 서명한 결의문에는 한복의 기원이 고조선 단군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한민족의 전통 의상이라는 점이 명시됐다.


결의문에는 한복의 날인 10월 21일이 1996년 한국에서 처음 시작됐다는 사실과 함께 뉴저지의 테너플라이시가 올해 이날을 최초로 한복의 날로 선포하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언급됐다. 이어 결의문에는 "모든 뉴저지 주민들도 한복의 날에 참여해 달라"는 당부가 담겼다.


앞서 테너플라이와 클로스터 등 뉴저지 내 소도시에서 한복의 날이 제정됐지만, 주 차원에서 한복의 날이 기념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동부의 중심인 뉴욕주의 서쪽에 위치한 뉴저지는 인구 기준으로는 900만 명 이상이 거주하는 대규모 지자체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