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차 세계한상대회' 19일 서울서 개막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제19차 세계한상대회' 19일 서울서 개막

웹마스터

19일 열린 개회식에서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 /재외동포재단


45개국 한상 등 1200여명 참가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문' 발표


한상(재외동포 경제인)과 한국경제인 간 상생을 모색하는 '제19차 세계한상대회'가 19일 서울 롯데호텔 월드에서 막을 올렸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4차 산업혁명과 그린뉴딜'을 주제로 21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45개국 한상과 한국기업인 등 1200여 명이 참가했다.


이날 개회식은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의 개회사, 표성룡 대회장의 대회사, 문재인 대통령 축사, 환영 오찬 순으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김 이사장이 대독한 축사에서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는 최근 대한민국을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도약한 최초의 나라라고 인정했다"며 "이는 내외 동포 모두가 합심해서 일궈낸 자랑스러운 성취로 한상 여러분은 대한민국의 경제 외교관"이라고 격려했다.


참가자들은 탈(脫) 탄소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한상이 앞장서 노력하고 협력하는 것을 다짐하는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대회 첫 번째 세미나로 'K-방역, K-식품 세계를 넘어 희망을 열다'를 주제로 방역산업 수출동향과 한국식품의 해외진출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20일에는 24개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는 '기업IR', 중진 경영자와 젊은 차세대 기업인들이 함께 네트워크 활성화를 모색하는 '한상포럼', 한국 청년의 한상 기업 인턴십 면접과 취업 설명회 등이 열리며, 21일에는 인공지능과 IT 분야 해외 진출을 논의하는 세미나 후 폐막식을 끝으로 일정을 마무리한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