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완료한 외국인 입국 전면 허용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백신 접종 완료한 외국인 입국 전면 허용

웹마스터

11월부터 백신 접종을 마친 외국인에게 육로를 포함한 모든 입국이 허용된다. AP



국토안보부 11월부터 적용 

WHO 승인 제품이면 인정



미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외국인들에게 다음달부터 국경을 전면 개방한다. 항공편은 물론 육로를 통한 입국자 모두에게 적용된다.


국토안보부는 13일 멕시코와 캐나다에서 육로 및 해로를 통한 입국을 포함해 내달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허용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무역 등 필수 목적을 제외하고는 멕시코와 캐나다에서 자동차, 철도, 선박을 이용한 입국을 엄격히 통제해 왔다.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부 장관은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일상적인 여행을 재개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 기쁘다"고 말했다. 내년 1월 중순부터는 화물트럭 운전사처럼 필수적인 입국 목적이 있는 외국인들도 백신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미등록 이민자의 입국은 차단된다. 합법 입국자들은 관세국경보호청(CBP)의 통상 절차에 따라 입국하면서 백신 접종을 마쳤다는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화이자, 모더나, 얀센(존슨앤드존슨 계열사) 등 미국에서 승인된 백신뿐만 아니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미국에서 승인하지 않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한 백신도 인정된다.


이 같은 새 방역 규제는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을 표적 국가가 아닌 개개인 단위로 관리하겠다는 정부 정책의 전환으로 해석된다. 미국은 항공기를 통한 입국에도 특정 국가를 출발한 여행자 전원을 차단하는 대신 입국 희망자들에게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는 쪽으로 규제를 변경하겠다고 지난달 밝힌 바 있다.


바이든 정부는 가능한 한 많은 이들에게 백신을 보급하려는 정책을 펼치고 있다. 백신 접종이나 감염 검사를 광범위하게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한편 백신 거부자들을 압박하기 위해 시행되는 이 규제의 영향권에는 무려 1억명이 포함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바이든은 연방정부 공무원, 연방정부와 계약해 거래하는 민간인들에게 오는 12월 초까지 백신을 접종하라고 지난달 행정명령을 내렸다. 노동부는 근로자 100명 이상 기업의 사용자에게 근로자들에 대한 백신 접종이나 1주 단위 검사를 의무화하는 긴급규정 초안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