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대형마트에 성중립 진열대 의무화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가주 대형마트에 성중립 진열대 의무화

웹마스터

뉴섬 주지사 서명…2024년부터 시행 

"장난감 성별 구분 현대적 사고 아냐"



가주에서는 2024년부터 대형마트마다 성(性) 중립 장난감 진열대를 의무적으로 마련해야 한다. 이 같은 법안이 9일 개빈 뉴섬 주지사의 서명을 받은 데 따라 2024년부터 시행된다고 주요 매체들이 11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직원 500명 이상인 대형마트는 장난감, 육아용품 등을 성별 구분 없이 진열하는 공간을 의무적으로 마련해야 한다. 이는 여아용 육아용품은 분홍색, 남아용은 파랑색 위주로 각각 진열된다거나, 장난감 코너에서도 미용놀이·요리놀이 등이 로봇·자동차 등과 동떨어져 있지 않도록 하려는 취지다.


다만 기존과 같이 여아용·남아용을 구분한 진열대를 없애야 하는 것은 아니며, 성별 구분 없이 고르려는 소비자에게 선택지를 줘야 한다는 게 법안의 목표다. 위반한 마트에는 벌금 250달러가 부과되며, 재차 위반시 500달러로 올라간다.


가주에서는 성소수자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지난달 주의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됐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는 미국에서 성중립 진열대를 의무화한 첫 번째 주가 됐다. 성중립 진열대는 의류에는 적용되지 않지만 놀이, 수면, 이유식, 치위생 등과 관련한 용품에 적용된다.


법안을 발의한 의원 중 한명인 에번 로 주의원(민주당)은 세 번째 발의 끝에 뉴섬 주지사의 서명을 받게 돼 "감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 의원은 앞서 동료의 8살짜리 딸이 엄마와 함께 마트에 갔다가 특정 장난감을 사려면 왜 남아용 진열대를 찾아가야 하는지 물어봤다는 일화를 들어 법안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성별을 구분하는 사회 구조에 따라 장난감을 구별하는 것은 현대적 사고에 반한다"면서 "법 시행에 따라 더 많은 기업이 유해하고 고루한 선입견을 끊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 애들이 애들답도록 놔둬야 한다"고 말했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