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으로 우울증 걸렸는지 파악한다"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아이폰으로 우울증 걸렸는지 파악한다"

웹마스터


애플, UCLA·바이오젠과 공동연구



애플이 아이폰을 이용해 우울증과 인지력 감퇴여부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폰 사용자의 동작, 수면 패턴, 타이핑 습관 등 각종 자료를 활용해 신체 이상을 찾아내는 방식이라고 이 사안에 정통한 익명의 제보자 발언과 자료를 입수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 보도했다.


애플은 UCLA, 제약회사인 바이오젠과 각각 '시브리즈', '파이'라는 이름으로 스트레스와 불안, 우울증, 경증 인지장애 등을 연구해왔다. 그동안 애플의 인체관련 연구는 주로 스마트워치를 중심으로 이뤄졌으나 이제 아이폰으로도 연구 초점을 옮기는 것이라고 WSJ가 전했다.


다만 아직 연구 초기단계로 실제 성과를 낼지는 미지수다. 과거 정신 건강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디지털기기를 다루는 게 달라진다는 연구가 있었으나 신뢰할만 한 수준의 결과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애플도 듀크대와 공동으로 아이폰의 카메라를 이용해 어린이 자폐증을 진단하는 연구를 벌이기도 했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