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코믹북 360만달러에 팔려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스파이더맨 코믹북 360만달러에 팔려

웹마스터

세계에서 가장 비싼 만화책


슈퍼히어로 스파이더맨이 처음 등장한 59년 전 코믹북이 '세계에서 가장 비싸게 팔린 만화책'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뉴욕타임스(NYT)는 14일 지난 9일 개최된 헤리티지 경매에서 1962년에 출판된 '어메이징 팬터지 15호'가 360만달러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가장 비싸게 팔린 만화책은 슈퍼맨이 표지에 등장한' 액션 코믹스 1호'였다.

0 Comments
G-9N9BD48B9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