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1.5세, '최고 신인셰프' 뽑혀


홈 > 로컬뉴스 > 로컬뉴스
로컬뉴스

한인 1.5세, '최고 신인셰프' 뽑혀

웹마스터

'푸드 앤 와인' 잡지가 '최고 신인셰프'에 선정한 한인 1.5세 김지혜씨. /페이스북 캡처



요리잡지 '푸드 앤 와인' 선정



미시간주 앤아버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한인 1.5세 셰프가 올해 '최고 신인셰프'에 선정됐다.


14일 '푸드 앤 와인' 홈페이지(www.foodandwine.com)에 따르면 주인공은 2016년 앤아버에 '미스 김 주방'을 개업한 김지혜(43) 셰프이다. 


그는 유명 요리잡지 '푸드 앤 와인'이 선정한 '2021 베스트 뉴 셰프'에 뽑혔다. 이 잡지는 "김 셰프가 미시간주에서 재배되는 신선하고 풍성한 농산물을 식자재로 활용하고, 어머니의 음식에서 영감을 받은 요리를 만들고 있다"며 "풍미는 물론이고 한국 요리의 역사를 담은 작품과도 같다"고 설명했다. 


'푸드 앤 와인'은 매년 경력 5년 미만의 유망하고 역동적인 셰프를 '최고 신인 셰프'로 선정하는데, 김 셰프는 올해 미시간주에서 5번째로 뽑혔다. 서울 출생인 그는 13살 때 가족과 함께 뉴저지로 이민왔다. 미시간대 앤 아버에서 정치학과 경제학을 전공했다.

0 Comments
G-9N9BD48B9T